[2017 MBC 연기대상] ‘역적’,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 수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2017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사진=’2017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역적’이 ‘2017 MBC 연기대상’ 올해의 드라마상을 수상했다.

30일 방송된 ‘2017 MBC 연기대상’에서는 시청자 투표로 올해의 드라마상이 선정됐다.

작품상 후보에는 ‘군주’, ‘돈꽃’, ‘미씽나인’, ‘역적’, ‘자체발광 오피스’, ‘죽어야 사는 남자’, ‘투깝스’ 등 7작품이 올랐다.

수상작은 ‘역적’으로 김진만 PD는 “지난 1년간 MBC에도 대한민국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는 가장 단순한 상식 되찾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PD는 “무엇보다 우리 드라마는 김상중씨부터 이하늬, 김지석씨등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고생했다. 그분들의 헌신이 없었더라면 ‘역적’은 없었을 거다. 이 큰 선물을 그분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