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장신영, 주진모에 사과 “살려고, 살려고 그랬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의 장신영이 주진모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는 몰래 조영국(김홍파) 청문회의 증인으로 나섰던 김애경(장신영)이 허일후(주진모)를 찾아갔다.

허일후는 김애경을 자신의 식당으로 데리고 가 그에게 찌개를 끓여줬다. 김애경은 허일후에게 조영국을 위해 증언한 것을 두고 “미안하다”면서 “살려고, 살려고 그랬다”고 말했다.

허일후는 김애경에게 “힘들면 거기서 나와”라며 동방파를 위해 일하는 것을 그만 두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김애경은 “나도 오빠처럼 가진 거 다 잃고 식당이나 하면서 살라고? 그렇게 못 살아. 나만 견디면 돼. 나만 버티면 다 행복해져”라고 답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