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방탄소년단 ‘DNA’ 커버 댄스…산낙지소년단 ‘꿈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이 방탄소년단의 ‘DNA’를 소화했다.

30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에 앞서 복싱 훈련에 나선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동체시력 훈련의 일환으로 아이돌처럼 노래를 부르는 동안 빨간 불이 들어오는 카메라를 찾는 훈련을 했다.

양세형은 방탄소년단의 ‘DNA’를 선곡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처럼 DNA를 형상화한 안무를 보여주려 했으나 마치 산낙지처럼 꿈틀거리는 움직임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노래가 끝나자마자 숨을 헐떡이며 “그런데 대체 이걸 왜 하느냐”고 말했고, 제작진은 고생한 양세형을 위해 ‘DNA’에 맞춰 뮤직비디오로 재편집을 해줘 재미를 더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