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무한도전’ 일일 복싱 코치 출격 “태권도장서 1년 동안 배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병재가 MBC ‘무한도전’ 멤버들의 복싱 일일 코치로 나섰다.

30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에 앞서 복싱 훈련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일일 코치를 모셨다”며 유병재를 소개했다.

유병재는 “학창시절 태권도장에서 1년 정도 기본기를 연마했다”고 말해 멤버들의 의심을 샀다. 유병재는 직접 보여주겠다며 스텝을 밟은 뒤 잽을 날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유병재의 모습을 보던 멤버들은 “그런데 주먹이 너무 짧은 것 아니냐”면서 “티라노 사우르스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