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대제전: 더 팬’ 위너·세븐틴·틴탑, 팬이 있어 더 특별하다…역대급 무대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요대제전' 위너·틴탑·세븐틴 / 사진제공=MBC

‘가요대제전’ 위너·틴탑·세븐틴 / 사진제공=MBC, YG, 티오피미디어, 플레디스

2017 MBC ‘가요대제전 : 더 팬’에 한 해 동안 사랑을 받은 가수들이 총출동해 팬들과 함께 특별한 무대를 펼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가요대제전 : The FAN’에서 위너는 팬클럽 ‘이너서클(INNERCIRCLE)’에게 하고 싶었던 말을 전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위너에서 랩 포지션을 맡고 있는 송민호와 이승훈이 팬들을 향한 솔직한 고백을 담은 자작 랩을 들려줄 예정이다. 자신들의 앨범을 작사·작곡까지 하며 일명 ‘프로듀싱돌’로 불리는 위너가 팬들을 위해 준비한 자작 랩이 어떤 감동을 안겨줄지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은 높아진 K-POP의 위상에 걸맞게, 다국적 팬클럽 ‘CARAT’과 함께 부르는 글로벌한 스케일의 팬송 ‘캠프파이어’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전 세계 팬들이 참여한 무대인만큼 새로운 아이디어로 무장한 특별한 팬송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대규모 인원이 모여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무대 역시 눈길을 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칼 군무’로 유명한 틴탑은 데뷔 7주년을 맞아 팬클럽 ‘엔젤’ 백 명과 합창단을 만들고 멤버들이 직접 안무까지 전수하며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를 준비 중이다. 올해 ‘가요대제전 : The FAN’에서 최대 인원이 함께 무대에 오르는 만큼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번 ‘가요대제전 : The FAN’은 모든 출연팀이 팬들을 위한 특별한 무대 아이디어를 내고 밤낮없이 연습에 매진하고 있어 더욱 풍성한 무대를 기대하게 한다.

2017 MBC ‘가요대제전 : The FAN’에서만 즐길 수 있는 스페셜 무대는 오는 12월 31일 일요일 오후 8시 35분부터 만나볼 수 있으며, 일산 MBC 드림센터 공개홀에서 약 4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특히 2017 MBC ‘가요대제전 : The FAN’은 ‘The FAN’이라는 주제에 맞게, 생방송 중 팬들이 직접 실시간 소통을 할 수 있어 기대를 높인다. ‘터치 MBC’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후, ’가요대제전 소통 중계‘ 방에 입장하여 생방송 중 응원하는 가수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형식으로 함께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