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천희, 겨울 추위 녹이는 자칭 ‘사냥神’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정글의 법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in 쿡 아일랜드’에 출연한 배우 이천희가 올 겨울 마음 따뜻한 배려로 추위를 녹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쿡 아일랜드’에서는 사냥부터 폭풍 먹방에 이르기까지 한층 더 강력해진 정글 생존법을 선보인 이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천희는 스스로를 사냥신으로 칭하며 의지를 불태워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천희는 깃발을 찾고 생존지로 돌아가던 길에 코코넛크랩을 발견했고, 첫 몽골 생존에서 미처 이루지 못했던 사냥 성공의 꿈을 위해 필사의 추격을 벌였다. 어렵사리 발견한 바위틈에 숨어있는 코코넛크랩을 포획하기 위해 어르고 달래며 사투를 벌이는 이천희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불굴의 의지로 포획에 성공한 후 첫 사냥 성공의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그의 뿌듯한 미소는 보는 이들마저 미소 짓게 만들기 충분했다.

이천희의 끊이지 않는 매력으로 꽉 찼다. 생존지로 돌아와 맞이한 풍족한 저녁 식사자리에서 이천희는 음식은 입에 대지 않은 채 동생들 챙기기에 여념이 없었다. 사실 그는 갑각류 알레르기 때문에 코코넛크랩을 먹을 수 없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부족원들을 위해 사냥에 열을 올렸던 것이다. 하지만 너무도 맛있게 먹는 부족원들을 보며 수많은 내적 갈등을 일으킨 끝에 덥석 다리를 문 이천희는 “나 알레르기 아닌가 봐~”라며 해맑은 표정과 함께 폭풍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천희의 부족원들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자신감 충만한 상태로 나섰던 밤 사냥에서 수확을 얻지 못했던 것이 내심 마음에 걸렸던 이천희는 다음날 1등으로 일어나 부지런한 아침을 시작했다. 이천희는 행여나 동생들이 춥지는 않을까 제일 먼저 모닥불을 점검한 후 크레이피시와 게, 소라를 이용한 모닝 해물탕을 뚝딱 만들어냈다. 무엇보다 부족원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이 가장 행복한 듯 뿌듯함을 감추지 못하는 이천희의 모습은 자신보다 남을 먼저 배려하는 그의 따스함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훈훈하게 만들었다.

‘정글의 법칙 in 쿡 아일랜드’편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