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조세호 향해 “거짓말하면 우리 멤버 안 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박명수의 ‘대답 자판기’ 조세호를 향한 분노가 폭발했다.

3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복싱전설 파퀴아오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가 링 위에서 만난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파퀴아오와 스파링 대결을 앞두고 본격적인 특별 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포착됐다. 30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한껏 당황한 조세호의 모습과 잔뜩 화가 난 듯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박명수가 포착돼 과연 두 사람 사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에 따르면 멤버들이 코끼리 코를 잡고 돈 후 펀치를 날리는 ‘평형감각’ 훈련을 시작했다. 이때 누군가 “잠깐만!”이라고 외쳐 훈련이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는데 멤버들 사이에서는 소리를 외친 사람이 조세호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앞서 훈련 중 유재석과 조세호가 찰떡 호흡을 보여주자 질투심을 폭발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박명수는 더욱 조세호를 몰아붙였고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조세호는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이며 “‘빠르다’라고 했어요”라고 당혹스러워하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이를 지켜 본 박명수는 “거짓말하면 우리 (무도)멤버 안돼!”라며 날카로운 일침을 날렸다는 후문이다.

계속되는 논란에 조세호는 “나이 36(세)인데요.. ‘잠깐만’ 안 했어요..” 라며 더욱 강력하게 결백을 주장하며 박명수와 아슬아슬한 대립을 이어갔고, 결국엔 비디오 판독까지 진행하게 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무한도전’에서 ‘대답 자판기’로 거침없는 말솜씨를 보여줬던 조세호가 과연 위기 상황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줬을지, 훈련중단 사태까지 치닫게 만들며 박명수를 버럭하게 만든 논란의 진실은 무엇일지 30일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파퀴아오와 ‘무한도전’의 세기의 대결은 2주에 걸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