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파퀴아오vs유재석, ‘복싱 1인자’와 ‘예능 1인자’의 불꽃 튀는 눈싸움 포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무한도전'에 복싱 챔피언 매니 파퀴아오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에 복싱 챔피언 매니 파퀴아오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복싱 세계챔피언 매니 파퀴아오도 MBC ‘무한도전’의 1인자 유재석을 알아봤다.

3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파퀴아오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가 링 위에서 만난다.

제작진에 따르면 ‘무한도전’ 멤버들을 만나기 전 파퀴아오와 간단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제작진은 멤버들에 대한 정보를 알려준 후 이중 가장 기대되는 멤버를 물었고, 파퀴아오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유재석을 지목했다.

복싱 세계 챔피언 파퀴아오는 인간 신체의 한계를 넘어선 기량으로 살아있는 전설이라 불리는 복싱계 1인자다. 그가 ‘무한도전’의 1인자 유재석을 선택해 두 사람이 펼칠 대결에 관심이 집중된다.

방송을 앞두고 30일 ‘무한도전’ 제작진은 파퀴아오와 유재석의 불꽃 튀는 눈빛 싸움을 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안경까지 벗어 던지고, 파퀴아오를 노려보고 있다. 파퀴아오도 눈이 빠질 듯 한껏 힘을 준 카리스마 눈빛을 쏘고 있다. 반면 두 사람의 자존심을 건 기 싸움을 지켜보는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파퀴아오는 유재석과 눈싸움을 마친 후 다소 놀란 표정으로 “기가 세다”라며 다른 멤버들과는 확실히 다른 느낌을 받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신경전이 어땠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파퀴아오가 아크릴 판넬을 들고 날아오는 테니스공을 주시하고 있는 모습과 유병재가 그의 눈 앞에 잽을 날리는 모습까지 공개됐다. 이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그와 스파링 대결을 대비하며 진행한 ‘동체시력 강화 훈련’ 중 한 가지로, 눈앞에 어떤 것이 날아와도 절대 눈을 감지 않아야 하는 훈련이다.

파퀴아오는 “(자신은) 눈을 절대 안 깜박인다”라고 호언장담한 것은 물론 화려한 세도우 복싱 포즈까지 선보이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멤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복싱전설 파퀴아오는 ‘동체시력’ 테스트에서 무사히 성공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파퀴아오와 ‘무한도전’의 대결은 2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