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실전 장사 돌입… 기분 좋은 첫 출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화면

/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화면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살아남은 최후의 7팀이 본격적인 장사를 시작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7팀이 광주에서 실전 장사에 돌입했다. 앞서 백종원은 “광주팀이 그동안 모의고사를 많이 해봤으니까 잘할 것”이라면서 기대를 표했다.

7팀들도 각오를 밝혔다. “하기 전엔 이렇게 떨릴 줄 몰랐다” “제 2의 백종원이 되보겠다”는 다부진 각오였다.

이어 백종원은 ‘플랜F’ 팀에 대해 “자식같기도하고 막냇동생들 같아 호되게 혼낸 것 같다”며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한끼’팀에 대해서는 “걱정은 안된다”고 언급했다.

100인분을 팔아야하는 첫 장사가 시작됐다. 많은 사람들이 푸드트럭 앞에 줄을 서며 이들을 반겼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사람이 저렇게 많이 올 줄 몰랐다. 기분 좋은 출발”이라며 좋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