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비범, 연극 ‘여도’로 첫 연기 도전 “많이 보러 와주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의 비범/출처=비범 인스타그램

블락비의 비범/출처=비범 인스타그램

블락비의 비범이 연극 ‘여도’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비범은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여도 많이 보러 와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주연으로 출연하는 ‘여도’의 프로필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비범은 곤룡포를 입고 상투를 튼 모습이다. 흑백 이미지지만 비범의 훈훈한 외모와 근엄한 분위기가 이목을 끈다.

비범이 출연하는 ‘여도’는 추리와 사극이 합쳐진 연극으로, 과거 단종의 시점과 현재 세조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비범은 ‘여도’에서 단종을 맡았다.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불안정한 정세 속에 살아가는 인물이다.

비범이 속한 블락비는 2018년 1월 8일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를 발매한다. 1월 27일과 28일에는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블락비 2018 블락버스터 ‘몽타주'”를 개최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