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의 추억’ 윤진이, 숏커트+핑크슈트…色 다른 변신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진이/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윤진이/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윤진이가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29일 JTBC ‘한여름의 추억’에서 ‘윤혜리’ 역을 맡은 윤진이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윤진이는 짧은 숏커트 헤어스타일에 핑크색 슈트를 착용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노란색 블라우스를 입고 햇살처럼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추운 겨울이지만 화사한 옷차림의 그에게서 밝은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날 윤진이는 현장 스태프들과 활기찬 인사를 나누며 촬영을 시작했다. 또한 쉬는시간에도 대본을 놓지 않고, 보다 실감나는 대사 표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특히, 윤진이는 심나연 감독과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며 ‘윤혜리’ 캐릭터를 완성시키기위해 열정을 다했다. 윤진이가 보여줄 색다른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모은다.

윤진이가 맡은 ‘윤혜리’는 열정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이러한 성격 덕분에 입사 동기들 중 과장 직함을 가장 먼저 달게 된 인물. 일 뿐만 아니라 사랑에 있어서도 화끈하고 열정적인 면모를 가지고 있으며, 연하의 남자친구와 롤러코스터 같은 연애를 하고 있다.

윤진이를 비롯해 최강희, 이준혁 등이 출연하는 JTBC ‘한여름의 추억’은 여전히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 서른일곱의 라디오 작가 한여름(최강희 분)의 가장 찬란하게 빛나고, 가슴 시리게 아팠던 사랑의 연대기를 섬세하게 그린 작품으로, JTBC 드라마페스타의 2017년 마지막을 장식한다. 오는 31일 오후 8시 4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