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장현성X김희원X최원영, 몰입도 높이는 ‘명품 연기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의문의 일승’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 열전이 펼쳐지고 있다.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은 방송 초반부터 탄탄한 배우 군단이 포진돼 있다는 점에서 안방극장의 주목을 받았다. 개성 넘치는 샛별 배우들은 물론, 극의 중심을 꽉 잡아주는 중견 배우들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한데 모여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극에 녹아든 배우들의 명품연기는 ‘의문의 일승’에서 놓쳐서는 안 될 시청 포인트이다.

탄탄한 배우 군단에서도 장현성(강철기), 김희원(박수칠), 최원영(장필성) 3인의 활약이 눈길을 끈다.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흠뻑 빠져들게 하는 일등공신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의 연기는 흥미진진한 극본, 긴박감 넘치는 연출과 시너지를 발휘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긴장감을 배가시키며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장현성은 김종삼(윤균상)의 조력자이지만, 이광호(전국환)에게 발목이 잡혀 있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다. 여기에서 비춰지는 양면적인 모습들이 진짜 모습을 궁금하게 하며 시청자를 쥐락펴락하기도. 장현성은 복합적인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속내를 감출 수밖에 없는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하고 있다.

김희원은 사건 현장에서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의 모습을 발휘하지만, 평소에는 정 많고 수더분한 아재 형사이다. 김희원은 진지와 능청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맛깔나는 연기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에 더해 사랑꾼 면모부터, 극중 전 파트너였던 강철기에 대한 복잡미묘한 감정들을 그려내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원영은 출세 지향적인 광수대 팀장에서 점점 이광호의 사람으로서 악인의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최원영은 의뭉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찰나 등장하는 매섭고 날카로운 표정들로 의중이 다른 캐릭터를 완성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악인의 모습을 비추며 극에 무게감을 실은 최원영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렇듯 연기 열전을 벌이고 있는 세 사람은 각자 다른 색깔과 개성으로 캐릭터를 표현하며 ‘의문의 일승’을 풍부하게 하고 있다. 혼자만으로도 화면을 가득 채우는 존재감을 가진 이들은 서로 대면하는 상황에서는 시너지가 배가 된다. 폭발하는 긴장감을 조성하는 것. 이에 10년 전 숨겨졌던 사건들이 퍼즐을 맞추게 되며 잦은 마주침이 예고되는 만큼, 장현성-김희원-최원영 세 사람의 명품 연기가 얼마나 더 시청자를 잡아당길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