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신생 기획사 ‘바이브액터스’와 전속계약 체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송선미 / 사진제공=바이브액터스

송선미 / 사진제공=바이브액터스

배우 송선미가 바이브액터스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연예기획사 바이브액터스 측은 29일 “송선미가 출산 후 연기 활동 복귀를 도왔던 옛 매니저와 끈끈한 신뢰를 바탕으로, 바이브 액터스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고 밝혔다.

드라마 ‘모델’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송선미는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두사부일체’, ‘해변의 여인’,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드라마 ‘부모님 전상서’, ‘하얀거탑’, ‘인생은 아름다워’, ‘골든타임’, ‘기억‘, ’파수꾼’, ‘돌아온 복단지’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바이브액터스 측은 “송선미가 더욱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며 “최근 힘든 시간을 보낼 때 곁에 있어준 매니저와 함께 서로 의지하고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브액터스는 연기자 매지니먼트를 전문으로 하는 기획사로 MBC ‘투깝스’, tvN ‘명불허전’,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등 많은 작품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 준 중견배우 이대연, 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웹드라마 ‘쇼트’로 활동을 이어가고있는 노종현 등이 소속돼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