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필레이션 앨범 ‘연가(戀歌)’, 10년 만에 부활…’1월의 일기’ 티저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2018년 '연가' 프로젝트가 1월 '새벽 감성'을 시작으로 부활한다. / 사진제공=더블킥 엔터테인먼트

2018년 ‘연가’ 프로젝트가 1월 ‘새벽 감성’을 시작으로 부활한다. / 사진제공=더블킥 엔터테인먼트

10년 만에 ‘연가(戀歌)’ 시리즈가 부활한다.

더블킥 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SNS를 통해 2018 ‘연가’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1월의 일기 ‘새벽 감성’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 속 교복을 입은 남녀는 창문을 앞에 두고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애틋하게 시선을 교환하고 있는 두 사람의 아련한 모습에서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베일을 벗을 ‘2018 연가’는 2000년대 초반 이미연, 강수연, 송승헌, 故 박용하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로 앨범 커버를 장식해 200만장 이상의 전무후무한 판매량을 기록했던 컴필레이션 음반 ‘연가’의 계보를 잇는 프로젝트 앨범이다.

세기의 인기곡들을 모아 한 앨범에 수록했던 과거 ‘연가’의 형식과는 달리 ‘2018 연가’는 싱글 형태의 음원으로 매달 한 곡씩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하면서 부르는 노래’, ‘자유로운 형식에 아름다운 선율을 주로 한 서정적이고 부드러운 악곡’이라는 ‘연가’의 본질적 의미에 초점을 맞춘 명품 음악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1월의 일기’라는 테마로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릴 ‘연가’의 첫 번째 싱글 타이틀은 ‘새벽 감성’으로, 겨울 감성을 한껏 자극할 곡이 될 전망이다.

특히 국내 내로라하는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이 ‘연가’ 가창자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첫 가창자를 시작으로 매달 공개될 라인업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연가’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싱글 ‘새벽 감성’은 내년 1월 초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