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첫 단독 콘서트 7천 석 매진… ‘정말 바람직한 행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BJ의 첫 단독 콘서트 '정말 바람직한 콘서트'의 이미지/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JBJ의 첫 단독 콘서트 ‘정말 바람직한 콘서트’의 이미지/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JBJ가 첫 단독 콘서트의 티켓을 매진 시켰다.

JBJ의 소속사 페이브 엔터테인먼트는 “JBJ가 2018년 2월 3일·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정말 바람직한 콘서트’를 개최한다. 지난 28일 티켓이 판매되자마자 양일 준비된 7천여 전 좌석이 매진됐다”라고 29일 밝혔다.

JBJ의 단독 콘서트의 티켓은 지난 28일 오후 8시 ‘멜론 티켓’을 통해 판매가 시작됐고 동시 접속자만 6만여 명을 기록했다. 판매가 시작된 후 1분이 되지 않아 모든 좌석이 예매됐다. 예매를 놓친 팬들은 취소된 표를 구하기 위해 예매 사이트에 접속 중이며 추가 공연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JBJ는 10월 5천 석 규모의 초대형 데뷔 쇼케이스 역시 매진시켰다. 11월부터 일본과 태국 등 아시아 6개국에서 개최된 팬미팅 투어 ‘JBJ 1st 팬미팅- 컴 트루’ 역시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이처럼 데뷔 쇼케이스부터 첫 단독 콘서트까지 큰 사랑을 받은 JBJ는 “예상을 훌쩍 뛰어넘은 관심과 사랑에 멤버와 스태프 모두가 놀랍고 기쁜 마음”이라고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이어 “연속된 ‘기적’을 만들어 준 JBJ의 멋진 동반자 ‘조이풀’(JBJ의 팬클럽명)에게 감사드린다. 멋진 공연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JBJ는 음악팬들이 직접 멤버를 구성하고 ‘정말 바람직하 조합’이라는 이름을 지어주며 시작된 그룹이다. 팬들이 직접 탄생시킨 그룹이기에 JBJ를 향한 팬덤의 반응은 더욱 뜨겁다. 이러한 팬덤을 기반으로 JBJ의 첫 음반 역시 약 15만 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멤버 권현빈은 지난 27일 방영된 MBC ‘라디오스타’에 2018년을 빛낼 유망주로 출연해 8.19%라는 분당 최고 시청률(닐슨 수도권 기준)의 주인공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JBJ는 첫 단독 콘서트에 앞서 2018년 1월 17일 두 번째 미니 음반을 발표한다. 미니 2집을 통해서는 성숙하고 완성도 있는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