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프랑스 3인방X로빈, 발우공양 도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프랑스 3인방과 로빈이 템플스테이에 도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로빈이 프랑스 3인방과 함께 강화도 전등사로 여행을 떠났다.

네 사람은 수련복으로 갈아입고 발우공양에 도전했다. 스님의 설명을 듣고 로빈은 바로 프랑스어로 통역해줬다. 하지만 그도 잠시 너무 어려운 설명에 ‘멘붕’에 빠졌다.

본격적으로 발우공양을 시작하게 된 네 사람은 진지하게 임했다. 로빈은 “모든 행동이 하나하나 의미가 있어서 신기했다”고 털어놨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