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마지막 ‘월간 윤종신’… 정인의 ‘추위’, 오늘(28일) 발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월간 윤종신 12월호 '추위' 커버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월간 윤종신 12월호 ‘추위’ 커버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12월호 ‘추위’가 오늘(28일) 공개된다.

‘추위’는 윤종신이 작사하고 윤종신, 강화성이 작곡한 겨울 감성의 발라드다. 지난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에 합류한 정인이 가창에 참여했다.

2012년 ‘월간 윤종신’을 통해 발매된 ‘오르막길’의 후속작인 ‘추위’는 창작자들의 이야기이다. 창작을 하며 필연적으로 맞닥뜨려야 하는 시련과 고난을 겨울의 ‘추위’에 비유해 창작자들의 고민과 애환을 생생히 그려냈다는 설명이다.

‘추위’의 창작자인 윤종신은 “장르가 무엇이든 지금 창작을 하는 사람들은 이번 가사에 공감할 거다. 왜냐하면 우리는 늘 고집과 타협 사이에서 방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내가 잘하는 것보다 남들이 좋아할 만한 것을 반복하다 보면, 또 자꾸 내 취향이 아니라 남의 취향을 따라가다 보면 자기 것은 완전히 없어져 버리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미스틱 관계자는 “특히 배우 배두나, 진선규가 출연하고 임필성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추위’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영상미와 정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어우러져 곡이 갖고 있는 분위기를 배가시켰다”고 설명했다.

‘월간 윤종신’은 올 한 해 동안 지코(ZICO), 포르테 디 콰트로, 박재정, 장재인, 민서 등 여러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윤종신과 호흡하며 남다른 시너지를 발휘했다. 2017년의 마지막 ‘월간 윤종신’을 장식할 ‘추위’는 2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