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최종 7팀의 생애 첫 장사, 무사히 마쳤을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푸드트럭'

/사진=SBS ‘푸드트럭’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의 그랜드오픈 현장이 공개된다.

29일 방송될 ‘푸드트럭’에서는 최종 7팀에 합격한 광주 푸드트럭 도전자들이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쳐 신메뉴로 최종 오픈 장사에 도전한다.

첫 장사인 만큼 우여곡절도 많았다. ‘빚고을닭강정’ 팀은 신용카드 리더기 사용법을 몰라 오히려 손님이 결제를 도와주는가 하면 ‘한끼’는 정신이 없는 나머지 트럭 앞에 돈 통을 놓고는 “믿음과 신뢰”라며 손님들에게 ‘셀프 계산’을 맡기기도 했다.

또 지난 주 방송에서 백종원을 분노하게 만들어 이목을 모은 ‘플랜에프’ 역시 험난한 첫 장사에 도전하게 됐는데, 그 모습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신없는 첫 장사 와중에도 훈훈한 모습들이 눈에 띄기도 했다. 조리시간을 단축한 ‘앗싸라비아’는 백종원이 미리 약속했던 젓가락을 하사 받으며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험악한 손님응대로 호불호가 갈렸던 ‘한끼’는 180도 변한 순한 양의 모습으로 백종원과 김성주를 감탄하게 하기도 했다. ‘광주 서바이벌’ 초반부터 훈남으로 화제가 되었던 소맨은 첫 장사 현장에서도 여자 손님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는데, 이를 지켜 본 백종원은 “잘생긴 사람만 손님 응대를 하는 건 불합리한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완전히 달라진 메뉴와 응대로 무장한 최종 7팀은 첫 장사를 무사히 마쳤을지, 그 마지막 모습은 오는 29일 오후 11시20분 ‘푸드트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