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데 공감”…’저글러스’ 차주영의 이유 있는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저글러스' 차주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저글러스’ 차주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차주영이 최고의 비서 자리를 위해 차갑게 변신했다. 이유 있는 변신이라 눈길을 끌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이하 저글러스)’ 8회에서는 뜨거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남치원(최다니엘)-좌윤이(백진희) 모습과 별개로 부사장 비서 자리를 쟁취하기 위해 반격을 시작한 마보나(차주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공을 위한 마보나의 이유 있는 반격이 부각되면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마보나는 이날 조전무(인교진)-남치원의 차 접견 도중 우연히 자신의 상사 조전무와 절친이자 동료 좌윤이 사이에 있었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해 엿듣게 됐다.

부사장 자리를 호시탐탐 엿보고 있던 조전무는 마보나에게 좌윤이와의 관계를 언급하며 “좌윤이가 자네 친구라며? 자고로 친구란 아직 공격하지 않은 적이다. 부사장 내년 1월이면 퇴임이야. 그럼 그 자리에 앉을 사람이 누구겠어? 내가 부사장이 되면 자넨 부사장 비서가 되는 거야. 상고출신 서무에서 전무 비서 자리까지 올라왔다고 설마 거기에 만족하고 있는 건 아니겠지?”라고 말했다. 마보나는 내재된 야망을 드러냈다.

마보나는 외모와 실력으로 ‘보나 신화’를 이룬 비서지만 여상 출신에 파견직-경력직-정규직으로 이뤄진 경력, 구두닦이 아버지를 둔 녹록하지 않은 현실, 사회적 시선에 좌절하는 인물이다.

그런 그에게 조전무는 “우정과 성공 중 뭘 선택해야 할지 현명하게 판단하는 게 좋아”라며 자극했고 마보나는 이에 흔들리며 좌윤이와 대립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차주영은 최고 자리까지 오르겠다는 열망과 의지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차주영이 열연 중인 ‘저글러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