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릿:얼라이브’,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햄릿:얼라이브' 스페셜 코멘터리 영상  캡처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햄릿:얼라이브’ 스페셜 코멘터리 영상캡처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햄릿:얼라이브'(연출 아드리안 오스몬드)가 출연 배우 고은성과 임현수, 강봉훈 협력연출가와 김경육 작곡가가 참여한 ‘스페셜 코멘터리’ 영상을 27일과 오는 29일 CJ MUSICAL 공식 SNS에 나눠 공개할 예정이다.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이 진행을 맡은 이번 영상은 ‘햄릿:얼라이브’가 무대에 오르기까지 배우와 창작자들이 겪은 고민과 공연을 본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뒷이야기를 담는다. 배우와 창작자들은 가장 고민을 많이 한 장면부터 숨은 상징에 대한 해설까지, 관객들의 질문으로 유익한 시간을 선사한다.

제작사 CJ E&M에 따르면 고은성과 임현수, 창작자들은 “장례식이 가장 고민한 장면”이라며 입을 모았고, “‘햄릿:얼라이브’가 갖고 가야할 무게를 만들어 주는 장면”이라고 소개했다.

‘햄릿:얼라이브’는 가혹한 운명을 견디며 고뇌를 노래하는 햄릿의 이야기다. 홍광호 양준모 김선영 문혜원 정재은 등이 출연한다. 내년 1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