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최원영, 10년 전 진성그룹 사건 연루 형사…반전 엔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의문의 일승' 최원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의문의 일승’ 최원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원영이 SBS ‘의문의 일승’에서 소름 끼치는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영된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는 장필성(최원영)이 10년 전 진성그룹 사건에 연루되었던 형사였던 사실이 드러났다.

진진영(정혜성)과 김종삼(윤균상)은 진성그룹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진정길(전노민) 회장이 자살했을 당시 두 명의 형사가 있었다는 사실을 당시 운전기사였던 최기사로부터 알아냈다. 최 기사는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가 사건 현장에 도착하기 전 누군가 자신을 형사라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후 용의 선상에 올라와 있는 강철기의 사진을 최 기사에게 보여주었지만 그 때 자신이 본 사람은 강철기가 아니라고 말했다. 최 기사는 진진영과 김종삼이 자리를 비운 사이 당시 형사들의 사진을 보던 중 사진 한 장을 발견하고 둘을 부르려 했다.

그 때 누군가가 나타났고 얼굴을 확인한 최기사는 깜짝 놀랐다. 최 기사가 앞에 나타난 사람은 사진 속 주인공인 장필성이었던 것. 장필성은 긴장한 눈빛을 보이는 최기사에게 “알아보시는구나”라며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를 취하며 소름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최원영은 서늘한 눈빛은 물론 예상하지 못한 반전으로 다시 한번 짙은 존재감을 입증했다. 최원영은 반전 존재감으로 사건의 중심에 서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최원영이 출연하는 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SBS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