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국, 캐롤 엔딩건달 등극…김국진 “기가 막히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권선국이 엔딩건달로 등극했다.

26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멤버들이 캐럴송 부르는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은 삼사오오 모여 모닥불 앞에서 기타를 치면서 노래를 불렀다. 이 가운데 박선영은 나홀로 높은 음으로 부르며 음치를 증명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권선국은 성악을 하듯 노래의 마무리를 지었다.

김국진은 “권선국이 엔딩 기가 막히게 친다”고 말했고 멤버들은 “선국이 때문에 미치겠어”라며 웃었다.

권선국은 엔딩건달로 등판해 엔딩을 장식하는가 하면 ‘루돌프 사슴코’를 혼자 부르며 분위기를 살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