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장현성 진범 의심에 “절대 아니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이 정혜성의 아버지를 죽인 게 장현성이 아니라고 했다.

26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진진영(정혜성)이 김종삼(윤균상)에게 강철기(장현성)의 행방을 물었다.

진진영은 “강철기 어딨냐. 이거 주인 강철기야. 차경 언니랑 나눠가졌었대. 그날 옥상에서 내려왔던 사람 강철기야”라며 자신의 아버지가 죽던 날 밤 강철기가 현장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삼은 “근데 그거 강철기 아니야. 그 때 계단에서 그거 떨어트린 사람 강철기였으면 바로 알아봤을 거야”라며 아니라고 했다.

그럼에도 진진영은 “그날 강철기 실종됐다면서 왜겠어. 우리 아빠 그렇게 하고 도망간 거잖아”라고 강철기가 범인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김종삼은 “아저씨가 사라진 건 다른 이유가 있어. 내가 알아”라며 다시 한 번 더 부인했다.

하지만 진진영은 “어떻게 그렇게 잘 알아? 너랑 강철기 어떻게 만난 사이야. 대답해. 어떻게 만났는데. 강철기 지금 어딨는데”라고 거듭 물었지만 김종삼은 끝내 답하지 않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