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실장님→카리스마 2인자…’돌아와요 부산항애’, 성훈의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성훈,돌아와요부산항애

배우 성훈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성훈이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감독 박희준)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그동안 보여줬던 로맨틱한 모습은 지우고 카리스마를 장착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2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돌아와요 부산항애’는 부산 최대 범죄조직의 유물 밀반출 사건에 연루된 이란성 쌍둥이 형제의 치열한 대결을 그린 액션 영화다.

박희준 감독은 “홍콩 누아르 영화를 보고 자란 세대다. 한국적인 정서를 가진 누아르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오랫동안 준비했다”며 이 영화를 연출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극 중 부산 최고 범죄조직의 2인자 태성 역을 맡은 성훈은 “첫 영화라 의미가 크다. 개봉을 앞두고 겁이 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다.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어 성훈은 “그동안 여러 작품에서 로맨틱한 실장님 역을 많이 맡았는데 남성적인 누아르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그때 마침 시나리오가 들어와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한선,성훈,돌아와요부산항애

배우 조한선(왼쪽)과 성훈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조한선은 극 중 성훈의 이란성 쌍둥이 형 태주 역을 맡았다. 조한선은 “성훈이를 처음 봤을 때 까칠할 것 같았다. 그런데 함께 호흡을 맞춰보니 섬세하고 순수하다는 걸 알게 됐다. 나와 비슷한 점도 많고, 작품을 통해 좋은 동생을 만났다”고 말했다.

조한선은 극 중 부산 사투리를 어색함 없이 구사한 데 대해 “예전에 ‘무적자’라는 영화에서 부산 사투리로 연기한 적이 있어서 쉬울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며 “태주 캐릭터에 맞는 사투리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부산 출신인 감독님 도움을 특히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돌아와요 부산항애’는 나에게 영화를 처음 시작하던 당시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일깨워줬다. 작품을 통해 겸손한 마음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돌아와요 부산항애’는 2018년 1월 4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