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심지호, 반전 드러났다…’깜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차남' 심지호 / 사진=방송 캡처

‘밥차남’ 심지호 / 사진=방송 캡처

지난 24일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이하 밥차남)’에서 민우 역을 맡은 심지호가 반전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연주(서효림)의 맞선남 민우 역의 심지호는 지난 17일 방송에서 잘생기고 느끼한 엘리트 남성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지난 24일 방송에서 그 정체가 드러났다.

민우는 쌍둥이였다. 착하고 모범생인 형 민우는 현재 미국에 있고 그 동생 진우가 형인 척 연주와 맞선을 본 것이었다. 진우는 형과는 정반대의 인물로 방탕한 생활을 즐기는 인물이다.

연주와 스키장 데이트를 즐기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던 진우는 “돌싱 주제에 더럽게 튕긴다”며 엄마와 통화하고 이 모습을 소원(박진우)에게 들켰다.

이어 춘옥(김수미)에게 정체를 들켰지만 쌍둥이가 같이 찍은 사진으로 형인 척 위기를 넘긴 그는 이후로도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줬다.

심지호는 두 가지 성향을 이질감 없이 연기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그의 등장으로 삼각관계에 빠진 러브라인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밥차남’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