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쫄깃한 추리게임 시작… ‘예측불가 전개’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의문의 일승’ 이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한다.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이 쫄깃한 추리 게임을 펼치고 있다. 진진영(정혜성)의 아버지인 ‘진성그룹 진정길 회장(전노민)’ 자살 사건의 진범을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이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강철기(장현성)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되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했다.

강철기가 범인일지, 사건과 어떤 연관이 있는 건지 등 다양한 의문점을 남기고 있지만 아직 진실은 꽁꽁 감춰진 상태. 이런 가운데 오늘(26일) 방송되는 ‘의문의 일승’ 19,20회에서는 새로운 증언과 사건 당시 진정길 회장의 행적 등이 속속들이 밝혀지면서, 예측 불가능한 전개가 펼쳐질 전망이다.

그중 하나가 강철기의 진술이다. 첫 번째로 용의 선상에 오른 강철기는 직접 경찰청으로 발걸음을 해, 사건 당시 옥상에 있었다는 사실을 밝힐 예정이다. 이에 강력한 용의자인 강철기를 두고 김종삼(윤균상)과 진진영(정혜성)의 의견 충돌이 예고되고 있다. 과연 강철기는 어떤 진술을 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진정길 회장의 운전기사였던 최기사가 사건의 핵심 키를 쥐게 된다. 최기사의 진술로 사건의 퍼즐 조각이 하나 둘씩 맞춰지는 것. 이 과정에서 진정길 회장의 행적이 밝혀지고, 사건과 관련해 예상치 못한 인물이 등장,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길 전망이다. 최기사가 진정길 회장의 죽음을 목격하며 사건의 재수사에 불을 지핀 만큼, 그가 하게 될 증언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에 따라 사건의 용의자와 배후가 누구일지, 김종삼과 진진영을 쫓아가며 추리하는 과정이 오늘(26일) 방송의 시청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진성그룹 진정길 회장 자살 사건’이 감추고 있는 비밀은 무엇일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할 ‘의문의 일승’ 19,20회에 기대가 높아진다.

‘의문의 일승’ 19, 20회는 오늘(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