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화부해3’서 독특한 패션 공개…”투머치한 스타일 좋아해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의 효연/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의 효연/제공=티캐스트

소녀시대의 효연이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 패션에 관한 독특한 철학을 소개한다.

효연은 26일 방송되는 ‘화장대를 부탁해3’ 9회에 출연해 현재 살고 있는 숙소와 자신만의 뷰티 노하우를 공개한다.

효연은 2015년 자신의 이름을 건 ‘HYO STYLE’이라는 책을 냈을 만큼 평소 뷰티와 패션에 대한 관심이 크다.

효연은 최근 녹화에서 개성이 돋보이는 옷과 오래 전부터 꾸준히 모아온 신발들을 보여줬다.  ‘뷰티 프로필’ 코너에서는 “초록색과 은색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공개된 숙소의 옷방에서도 녹색  계열의 옷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함경식 메이크업 전문가는 효연의 옷방을 보자마자 “정말 초록색을 좋아하시는구나”라며 감탄했다.

효연은 자신이 아끼는 의상을 입어보며 작은 패션쇼를 펼쳤다. 그는 편안한 맨투맨 의상에 비치는 소재가 겹쳐진 반전 있는 의상은 물론 어깨를 타고 소매까지 연결된 프릴 장식이 돋보이는 독특한 의상을 직접 입어보며 남다른 패션 세계를 보여줬다.

효연은 이어 “투머치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화려한 귀걸이를 착용했다. 이어 “한눈에 반해 충동적으로 구매한 옷”이라며 깔끔한 셔츠에 샤 스커트가 달린 옷을 소개하기도 했다.

효연은 “춤 연습을 할 때도 옷이 예뻐야 춤이 더 잘 춰지고, 일할 때도 옷이 마음에 들어야지 더 잘 되는 게 있다”며 자신만의 패션 철학을 밝혔다.  “저런 옷을 입고 다닐 수가 있나요?”라는 MC 이특의 질문에 효연은 “(주변에서) 핼러윈이냐고 묻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효연은 셀프카메라를 통해 현재 살고 있는 소녀시대의 숙소를 공개했다. 그는 최근까지 멤버 써니와 함께 생활했으나 써니가 독립한 뒤 지금은 혼자 숙소에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특은 “혼자 나가면 본인의 사비가 들어가지만 숙소에서 생활하면 회사에서 지원해준다”고 설명했고, 주변에서는 효연을 향해 “현명하다”고 칭찬했다.

또 효연은 틈틈이 미스트를 뿌리거나 석류즙을 챙겨 먹는 등 일상생활에서 할 수 있는 자신만의 피부 관리법도 공개했다.

효연이 출연하는 ‘화장대를 부탁해3’ 는 2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