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표예진, 이동하가 준 반지 뺐다…’묘한 마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1 일일극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 이동하가 준 반지를 빼버렸다.

25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30회에서 길은조(표예진)는 변부식(이동하)와 결혼을 하기로 결심한 뒤 이끌림은 없었지만 애써 마음을 다잡았다.

길은조는 하루 종일 사무실에 있을 변부식을 위해 도시락을 싸서 방문했지만 이미 변부식은 정인우(한혜린)이 준비한 도시락을 먹은 뒤였다.

길은조는 다정한 두 사람을 보고는 꼈던 반지를 급하게 뺐다. 정인우는 “밥이든 뭐든 때가 있는 법인데 좀 늦었다”라고 빈정대며 자리를 피했다.

변부식은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은조씨 오는 걸 알았다면 안먹고 기다렸을 거다”라며 당황했다. 길은조는 “오해 안한다”라며 담담하게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