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비디오스타’ 때문에 케이블 연결한 사연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비디오스타'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양파가 ‘비디오스타’를 통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다.

2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고막 파라다이스~ 보컬의 신’ 특집’으로 진행된다. 양파, 휘성, 케이윌, 임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오랜만에 신곡을 발표하며 팬들의 곁을 찾아온 양파가 ‘비디오스타’에 대한 애정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방송 날보다 앞서 발표된 신곡 준비를 위해 “TV를 끊고서 일만 했다”고 말한 양파는 “비스 때문에 케이블을 연결했다”며 팬임을 인증했다.

이어 “‘다시보기’로 끝없이 봤다”고 얘기해 MC들을 감동케 했다. 또한 “MC들이 너무나 사랑스럽더라”며 특히 박나래를 향해 “인형이 걸어오는 줄 알았다“며 무한 애정을 표현했다.

1996년 데뷔와 동시에 ‘애송이의 사랑’으로 전성기를 맞이했던 양파는 “그 시절 영상 때문에 노래방을 못 간다”며 다소 엉뚱한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바로 데뷔곡 ‘애송이의 사랑’ 뮤직비디오 때문인 것.

양파는 “저예산으로 제작되었는데 열정은 넘쳤으나 영상미가 떨어진다”며 민망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전국에 있는 노래방 사장님들에게 “저도 많이 성숙해졌고 좀 더 예뻐지기도 했으니 영상 좀 바꿔주세요” 라며 애교스러운 영상 편지를 띄웠다.

‘비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