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주진모, 연기 변신 通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나쁜녀석들2'

사진=OCN ‘나쁜녀석들2’

배우 주진모의 연기변신이 통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이하 나쁜녀석들2)를 통해서다.

‘나쁜녀석들2’에서 허일후(주진모)는 애경(장신영)을 만났다. 일후는 애경에게 조영국의 비리에 대해 물었다. 그를 잡는 이유로 자신이 살아온 험난한 삶을 물려주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혀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후 애경을 지키기 위해 일후는 몸을 사리지 않았다. 달려드는 조직원들을 하나씩 대적하는 과정에서 다리가 후들거리며 땀이 비 오듯 흘러도 포기하지 않았다.

주진모는 싸울 때 살벌한 표정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이후 장지에서는 먹먹한 감정을 드러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일후는 죽은 줄만 알았던 애경이 TV에 나오는 모습을 확인했다.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화면을 바라봤고, 실망과 배신, 안도감 등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처럼 주진모는 ‘나쁜녀석들2’에서 날카로운 눈빛과 거친 행동을 비롯해 인물에 녹아든 섬세한 연기로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