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측 “2회 오늘(25일) 오후 6시 10분 재편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화유기' 포스터 / 사진제공=tvN

‘화유기’ 포스터 / 사진제공=tvN

지난 24일 컴퓨터그래픽(CG) 작업 지연으로 방송사고를 일으킨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측이 “2회를 25일 오후 6시 10분 내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유기’ 제작진은 25일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요괴라는 특수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보여주기 위해 촬영은 물론 마지막 편집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짧은 시간 안에 완성도를 높이고자 노력했으나 제작진의 열정과 욕심이 본의 아니게 방송사고라는 큰 실수로 이어졌다. 실수를 거울삼아 더욱 좋은 방송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화유기’의 2회는 단역 배우들의 와이어 라인이 노출되는 등 완성되지 않은 편집상의 실수가 이어졌다. 중간 광고는 10분 이상 흘렀고, 자막으로 양해를 구했으나 결국 ‘내부 사정으로 종료한다’고 끝을 맺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