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믹스나인’에서 에이스다운 실력 발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그룹 A.C.E(에이스)가 24일 오후 방송된 JTBC ‘믹스나인’ 포메이션 배틀에서 각자의 매력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데뷔조에 올라 곡 선택권을 가진 김병관은 우진영, 이승준과 함께 가인의 ‘파라다이스 로스트’ 무대를 선택했다. 살구맛 팀은 섹시함과 파워풀함이 공존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심사위원 자이언티는 “이 팀은 이미 활동하는 팀이라고 해도 믿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김병관은 팀 내 득표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지난 ‘우리집’ 무대에서 압도적인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인 후 다크호스로 떠오른 김세윤은 경쟁 끝에 태양의 ‘링가링가’ 조에 선택됐다. 김세윤은 “과거 이 곡으로 YG 오디션에 합격했었다”고 밝혔고 본 경연 무대에서도 뛰어난 보컬 실력과 퍼포먼스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과거 김세윤과 함께 연습생 시절을 보낸 특별 심사위원 강승윤은 “더 잘 하고 있는 것 같아서 보기 좋다. 섹시하면서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이동훈은 빅뱅의 ‘뱅뱅뱅’ 조에서 강한 리더쉽으로 팀을 이끌었다. 연습 과정을 주도하면서 팀워크를 끌어올린 이동훈은 멤버들과 함께 밤을 새면서 완성도 있는 경연 무대를 완성해냈다. 양현석은 “원곡의 안무가 들어가 있지 않아서 좋았다. 디테일 있는 전체적 그림이 정말 좋았다. 기억에 남을 무대가 나온 것 같다”라고 심사평을 남겼다. 멤버들 역시 “팀이 이렇게 만족스러운 무대를 한 것은 동훈이 형 덕분이다”라고 밝혀 감동을 더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