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세, ‘복면가왕’의 ‘나홀로집에’였다…”원래 가수가 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속 ‘나홀로 집에’의 정체는 배우 김병세로 밝혀졌다. 24일 성탄특집으로 꾸며진 ‘복면가왕’ 방송에서다.

김병세는 ‘복면가왕’ 섭외 전화를 받았을 때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연기자 되기 전 가수가 꿈이었다”고 고백했다.

김병세는 “1990년대에 ‘레이저 디스크’라는 곳에서 노래를 부르면 호응도 박수도 뜨거워서 ‘나는 가수를 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앞서 데뷔했던 가수들이 변집섭, 신승훈 ,김건모 등이어서 바로 꿈을 접었다”라고 밝혔다.

김병세는 ‘복면가왕’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로 “제가 드라마에서 주로 보였던 딱딱하고 어려운 이미지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