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할리우드 진출 꿈꿔…오디션 두 번 탈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김영철이 2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 할리우드 오디션에 두 번 응시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이날 제아와 협업한 크리스마스 싱글 ‘크리스마스 별 거 없어’를 소개하기 위해 인터뷰 자리에 나왔다.

김영철은 인터뷰 초반부터 “(음원 강자) 아이유, 성시경을 잡으러 나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이어 ‘크리스마스 별 거 없어’와 최근 활동까지 소개한 뒤 할리우드에 진출하고 싶어서 에이전시와 두 번 오디션을 봤다고 말했다.

어떤 역할이 하고 싶으냐고 묻는 에이전트에게 김영철은 “할리우드 배우들이 작품에서 레스토랑에 자주 간다. 저는 주문을 가장 웃기게 받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오디션에선 아쉽게 탈락했지만 할리우드 진출의 꿈은 계속 품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