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오, ‘화유기’에 없어서는 안 될 감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성오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김성오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성오가 tvN ‘화유기’에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화유기’에서는 김성오가 공인중개사를 운영하고 있는 진선미(오연서)의 회사 동료 이한주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러 넣었다.

앞서 김성오는 드라마 KBS2 ‘쌈 마이웨이‘에서 동만(박서준)과 사제지간으로 남다른 케미를 그려내며, 극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 바 있다.

역시나 김성오는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눈을 확 사로잡았다.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상사 진선미가 상식적으로는 이해하지 못할 행동을 하자, 당황해하면서도 능청스럽게 대처하는 능구렁이 같은 매력을 보여줬다. 귀신과 대화를 하고 있는 진선미를 보곤 멀리서 “먹고살기 힘들다”라며 눈물을 글썽여 눈물과 공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험상궂은 인상을 가진 운전자에게 욕을 퍼부으며 시비를 거는 진선미 때문에 공포를 겪기도 했다. 김성오는 상사의 대책 없는 행동에 전전긍긍하면서도 말을 곧이곧대로 따르는 귀여운 매력을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이렇듯 첫 방송부터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화유기’의 재미를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 김성오. 억울한 연기부터 귀여운 매력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만큼 앞으로 ‘화유기’에서의 활약은 어떨지 관심이 모인다.

김성오가 출연하는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