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혁, ‘화유기’에서 동장군+하선녀로 1인 2역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성혁 / 사진=tvN ‘화유기’ 캡처

성혁 / 사진=tvN ‘화유기’ 캡처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배우 성혁이 1인 2역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성혁은 지난 23일 방송된 ‘화유기’ 첫 방송에서 손오공(이승기)의 벗이자 차분하고 우직한 성품의 동장군과 그의 동생 하선녀로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지난 1회 방송에서는 손오공이 낮에는 동장군을, 저녁에는 하선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성혁은 오뉴월 서리발로 온 세상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던 인물이지만 지금은 아이스크림 가게를 하며 평소 오공의 얘기를 잘 들어주는 든든한 벗, 동장군으로 등장했다. 반면 손오공이 저녁에 방문한 칵테일 바에서는 동장군과 똑같이 생겼지만 전혀 다른 분위기의 여동생 하선녀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성혁은 김순옥 작가의 MBC ‘왔다! 장보리’,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 이어 홍정은•홍미란 작가의 ‘화유기’까지 또 한 번 스타 작가의 작품에 출연하고 있다. 성혁이 앞으로 ‘화유기’에서 보여줄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성혁이 출연하는 tvN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