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첫방②] 다행이다, 퇴마 어벤져스라도 있어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3일 방영된 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지난 23일 방영된 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퇴마 어벤져스라도 있어줘서 다행이었다. 극 중 각자 다른 방식으로 악귀를 물리치는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가 제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연출 박홍균, 극본 홍정은, 홍미란)에서다.

차승원은 신선이 되기 위해 1000년째 수행 중인 고상한 요괴 우마왕을 맡았다. 인간계에서는 국내 최대의 엔터테인먼트회사 루시퍼기획의 회장이다.

차승원은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보여준 것처럼 코믹 연기로 우마왕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만들었다. ‘최고의 사랑’ 속 독고진의 모습이 겹쳐 보인다는 평들도 있었지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모자장수 같은 복장을 차려 입고도 기묘한 분위기를 풍길 수 있는 건 역시 차승원이라는 인상을 줬다. 앞으로도 우마왕 캐릭터를 너무 과하지 않으면서도 익살스럽게 그려내는 건 그가 풀어야 할 숙제다.

이승기는 뛰어난 요력과 무술을 지녔지만 오만하고 퇴폐적인 악동 요괴 손오공을 맡았다. 이승기가 군 제대 후 3년 만에 맡은 드라마 캐릭터다. 이승기는 그간의 공백기가 무색하게 느껴질 만큼 매끄러운 손오공 연기를 보여줬다. 오연서와 펼칠 로맨스도 ‘화유기’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오연서는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으로, 인간계에서는 한빛부동산의 대표 진선미다. 그간 오연서가 보여준 캐릭터와도 전혀 달랐으며 인간이 아닌 귀신 역할들과도 상대해야 하는 장면이 많았지만 오연서는 자연스러웠다. 어렸을 때 자신을 떠나버린 손오공에 대한 분노부터 자신을 지키러 찾아온 손오공에 대한 의아함까지 다양한 감정을 안정적으로 표현해 내 앞으로 보여줄 ‘오연서표 삼장’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강렬한 레드립을 바르고 여차하면 “죽일까요?”를 표정 변화 하나 없이 내뱉는 우 회장의 비서 마지영을 맡은 이엘은 제 옷을 입은 것 같았다.

이엘 외에도 첫 회에서 비중있게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기대를 모으는 배우들이 있다. 바로 요력으로 여심을 뒤흔드는 슈퍼스타 요괴 저팔계이자 톱스타 P.K를 맡은 이홍기와, 손오공을 위한 청소 빨래 등을 하며 마음의 행복을 느끼는 막내 요괴 사오정을 맡은 장광, 용왕의 아들임을 숨기고 루시퍼기획 소속 섹시 스타로 활동하는 앨리스(옥룡)를 맡은 그룹 씨스타 출신 윤보라 등이다.

퇴마 어벤져스와 각종 요괴들이 보여줄 낭만과 웃음, 긴장감이 첫 방송부터 호불호가 갈린 ‘화유기’에 숨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