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안티팬과 1박2일 여행에 당황 “쉽게 찾았겠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세모방' 방송 캡쳐

/사진=MBC ‘세모방’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 박명수가 안티팬과 하루를 보내게 됐다.

23일 방송된 ‘세모방’에서는 박명수가 안티 팬과 1박2일을 보내야 한다는 사실에 당황했다.

박명수는  여행지에 찾아온 팬들이 안티팬인줄 모르고 삼계탕의 살을 발라주며 친절하게 대했다.

이 때 PD는 박명수에게 “안티팬”이라고 밝혔고 박명수는 “쉽게 찾았겠네”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PD는 “한 달 걸려 찾은 진짜 안티팬 7명”이라고 설명했고 박명수는 “내 팬인줄 알고 잘해주려 했는데”라며 “진짜 당황했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