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서민정 남편, 사과사탕 먹다 벌에 쏘여 “치과서 마취한 것 같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이 사과사탕을 먹다가 벌에 쏘였다.

23일 방송된 ‘이방인’에서는 서민정과 가족들이 핼러윈데이를 맞아 호박농장으로 향했다.

서민정의 딸은 호박농장에 있는 마켓에서 유명한 사과사탕을 구매했다. 딸은 벌이 달려들자 서민정에게 들어달라고 부탁했고 이후 남편 안상훈이 대신해서 들게 됐다.

갑자기 안상훈은 서민정에게 “민정아. 사탕에 벌이 들어간 거 먹어서 쏘였어”라고 말했고 서민정은 당황한 나머지 “벌한테? 그게 무슨 말이야? 벌에 쏘였어?”라고 재차 물었다.

안상훈은 “뭐가 씹혀서 캔디인줄 알았는데 뱉으니까 벌이 나왔어”라며 “치과에서 마취한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