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발레, 내 분야 아니라 어려워…자괴감까지” 기대주 등극할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발레교습소-백조클럽' 방송 화면 캡처

KBS2 ‘발레교습소-백조클럽’ 방송 화면 캡처

KBS2 예능프로그램 ‘발레 교습소-백조클럽’의 오윤아가 발레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오윤아는 22일 방송된 KBS2 ‘발레 교습소-백조클럽’에서 프랑스 춤을 맡게 됐다. 그녀는 긴 안무 시간에 놀란 눈이 됐다. 하지만 발레 선생님은 “오윤아 씨가 많이 늘었다. 예술성도 있어서 가장 나의 기대주”라고 밝혔다.

오윤아는 그런 기대를 받은 만큼 노력했다. 하지만 “제가 하던 분야가 아니니까 너무 어려움이 많다”며 “기초도 안된 상태에서 계속 연습을 하니 자괴감과 짜증도 들더라. 내가 너무 바보 같았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그녀는 순서를 외우는 데서도 어려움을 겪었다. 아이돌 성소는 순서를 외우는데 능한 모습을 보였지만 오윤아는 “나 이렇게 못 외우는데 왜 긴 거를 했냐”며 “정말 순서 외우는 데 약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진 인터뷰에서 “미친 듯이 하는 스타일이다. 대본 외울 때도 안되면 죽기 살기로 부딪친다”며 의지를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