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클럽’ 손연재, 어린 시절 선생님과 재회 “너무 스타가 됐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발레교습소-백조클럽' 방송 화면 캡처

KBS2 ‘발레교습소-백조클럽’ 방송 화면 캡처

손연재가 KBS2 예능프로그램 ‘발레교습소-백조클럽'(이하 백조클럽)에서 어릴 적 발레 선생님을 다시 만났다.

22일 방송된 ‘백조클럽’은 멤버들의 발레 연습을 위해 발레리노 이승현을 초청했다. 손연재는 그를 보자마자 “어렸을 때 발레 선생님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승현 역시 손연재에게 달려가 반가움을 표했지만 “너무 스타가 됐다”고 어색한 거리를 유지했다.

손연재는 이승현 발레리노에 대해 “진짜 어렸을 때부터 계속 선생님한테 발레를 배웠다”고 말하며 선생과 제자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연습에 나서자 수줍어했다. 이승현은 손연재를 들고 무거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이내 스승과 제자 관계 다운 호흡을 보여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