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민폐 연예인에게 한 소리했다…내 차 안에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 방송 화면 캡처

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 방송 화면 캡처

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에 출연한 김희철이 미용실에서 예의 없는 모습을 보인 연예인을 지적한 일화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22일 방송된 ‘이론상 완벽한 남자’에서 불의를 못 참는 성격에 대해서 이야기하던 중 자신이 불의를 보고 참지 못 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미용실에 머리를 하러 갔는데 옆에 앉은 분이 신발을 벗고 발을 올리고 있더라”라며 “연예인인데 예의 없이 그러고 있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지금 여기서 뭐 하시는 거냐고, 사람도 많고 미용실 스태프들도 있는데 발 올리고 뭐 하는 짓이냐고 나무랐다”며 정의로운 성격과 관련한 일화를 말하는 듯했다. 놀란 레이디 제인은 “정말 그렇게 말했냐”고 물었다.

김희철은 “실제로 했다. 그러니까 제 스타일리스트가 ‘오빠 그 이야기를 아까 하셨어야지. 왜 차 안에서 하세요?’라고 물었다”며 반전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불의를 보면 참는 편”이라고 농담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