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 유희열 “SM 부럽냐고? 아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알쓸신잡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알쓸신잡2’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기획사 안테나의 수장 유희열이 “SM엔터테인먼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신잡2’은 서울 ‘강남’을 다뤘다. 출연자들은 흩어져서 강남의 여러 곳을 다니면서 훑어봤다.

유희열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과 청담동 등을 돌았다. 황교익은 “SM엔터테인먼트도 다녀왔다. 유희열이 부러워하는 것 같더라”며 웃었다.

그러나 유희열은 “부럽지 않다. 그 정도의 규모가 된다면 본질이 흔들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획사 대표로서 사뭇 진지한 표정을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