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유키스 준, 래환에게 두 번 거절 당한 사연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더 유닛'의 웅재·준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KBS ‘더 유닛’의 웅재·준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KBS2 ‘더 유닛’에 출연 중인 유키스 준이 같은 팀으로 미션을 수행 중인 빅스타 래환에게 두 번이나 거절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더 유닛’ 남성 참가자들은 22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래환은 준에게 사과의 편지를 써 눈길을 끌었다.

그는 “준에게 전화가 왔지만 무시했습니다. 두 번째 전화는 받았습니다. 준이 ‘형, 나와. 놀자’라고 하던데 귀찮았습니다. 저는 아무래도 집이 좋은 것 같습니다”라고 편지를 적었다.

준은 “너무하다. 나한테 잤다고 말했다”고 토로했다. 래환은 “안 자고 있었다”고 밝혀 준을 또 한 번 화나게했다.

멤버들은 “우리 팀은 왜 훈훈한 이야기가 없는 것이냐”며 “래환이 전화 안 받은 사연 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