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김옥빈, “새 드라마, 형사 역할 도전…새해부터 ‘열일’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김옥빈(왼쪽)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옥빈(왼쪽)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옥빈이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맡은 형사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김옥빈은 22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나고 근황을 밝혔다.

‘작은 신의 아이들’을 준비 중인 김옥빈은 “2018년 2월부터 만나볼 수 있다”며 “미스터리가 가미된 영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새해부터 열심히 일하게 돼서 행복하고 설렌다”고 소감을 밝히며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맡은 형사 캐릭터는 안 해본 역할이라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 도전 의식을 느꼈고 덕분에 즐겁고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 중이다”고 말했다.

김옥빈은 과거 소매치기 역할을 맡은 것과 새 드라마에서 연기할 형사 역할을 비교하며 “이제는 소매치기를 잡으러 다니게 됐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