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김혜성·류화영, ‘매드독’ 1위 공약 지켰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유지태와 김혜성, 류화영이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시청률 공약을 지켰다.

세 사람이 출연한 ‘매드독’은 지난 11월 종영했다.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에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매드독’팀이 공약 실천에 나섰다.

특히 유지태는 직접 배우들과 의견을 조율하고 자리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리더십을 발휘했다. 그가 봉사활동을 하기로 결정한 곳은 반려견 효심이를 데려온 경기도 안성의 한 유기견 보호 센터. 김혜성, 류화영도 기분 좋은 공약 실천에 함께 참여했다. 최원영은 응원의 마음을 담아 사료를 보냈다. 미처 참여하지 못한 다른 배우들은 아쉬운 마음을 보내 공약 실천에 훈훈함을 더했다.

유지태는 여러 마리의 반려견이 있는 애견인답게 능숙한 솜씨로 강아지들을 목욕시켰다. 김혜성 역시 꼼꼼하고 깔끔하게 견사를 청소하며 봉사 활동에 최선을 다했다. 류화영 또한 청소를 돕고 산책을 시키는 등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해냈다.  

봉사활동을 실천한 유지태, 김혜성, 류화영 등 ‘매드독’팀은 “‘매드독’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면서 “이번 유기견 봉사활동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유기견의 아픔을 알리고 도움이 된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