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토니안, 친구 따라 가나 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오는 24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샘 오취리의 고향인 아프리카 가나로 떠난 토니안의 모습이 공개된다.

토니안은 평소 절친한 사이인 붐, 강남, 샘 오취리와 가나로 향했다. 토니안과 붐, 강남은 샘 오취리의 안내를 따라가는 곳마다 처음 보는 역동적이고 신기한 가나의 모습에 감탄했다고 한다.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은 “특히 샘 오취리의 고향 집에서는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샘 오취리의 일곱 형제들까지 총출동해 뜨거운 만남을 가졌는데, 사람 얼굴만 한 달팽이 요리를 비롯한 가나의 가정식 요리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가나 어르신의 예상치 못한 팩트 폭행 멘트에 당황하는 토니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고 귀띔했다.

뿐만 아니라 토니는 샘 오취리의 엄마와도 인사를 나누고, 가나의 클럽에 놀러가기도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