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X신세경X서지혜, 드디어 밝혀진 전생 인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가 탄력 받은 스토리 전개로 압도적 몰입감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흑기사’ (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 6회는 11.1%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5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여 년 전 명소(수호의 전생), 분이(해라의 전생), 서린(샤론의 전생)을 둘러싼 이야기가 펼쳐졌다. 명소와 분이가 합방한 날, 두 사람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을 뿐 동침하지 않았으나 서린은 질투와 분노에 휩싸였다. 이후 조정에서 진보적 사상가들을 탄압하기 시작하며 명소가 잡혀가자 분이에게 자신의 옷을 입혀 “내 대신 죽어”라고 독하게 말했다.

서린 대신 갖은 고초를 겪은 분이는 결국 목소리를 잃은 채 명소가 유배당한 곳으로 향했고, 그 곳에서 명소와 함께 풍족하지 않더라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 행복도 오래가진 못했다. 유배지를 찾아갔다가 두 사람의 모습을 본 서린이 결국 질투에 눈이 멀어 집에 불을 지른 것. 서린은 명소가 불 속에서 분이까지 데리고 나오려 하자 혼자 나올 게 아니면 같이 죽으라며 악을 썼고 분이는 죽어가며 “영원히 구천을 떠도는 귀신이 되어라”고 서린을 저주해 세 사람 사이의 지독한 악연을 보여줬다.

샤론과 베키의 인연도 베일을 벗었다. 분이의 저주가 통해 죽지도 못하게 된 서린을 장백희(베키의 전생)가 거둬 200여 년 넘게 함께 지내온 것. 베키는 자신이 갓난 아이였던 분이와 서린의 신분을 뒤바꾼 죄로 불로불사의 몸이 되었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샤론에게 “그 사람은 네 남자가 아니다”라고 경고했으나 샤론은 여전히 “부부로 만나게 된 그 사람과 내가 인연이다”라고 믿었다.

하지만 현생에서 재회한 수호와 해라는 알콩달콩 ‘한 달 연애’를 시작한 상태였고 해라를 사랑하는 수호는 샤론에게 단호히 선을 그었다. 특히 샤론의 양장점에서 잠든 해라와 해라의 형상을 한 채 차갑게 미소 짓는 샤론의 모습에서 이날 방송이 마무리되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수목극 중 유일하게 두 자리 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흑기사’의 상승세가 과연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