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정우성, 깜짝 등장 “‘강철비’ 북한 사투리 잘 봐달라” 애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만갑' 정우성 등장/ 사진제공=채널A

‘이만갑’ 정우성 등장/ 사진제공=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출연자들이 영화 ‘강철비’ 시사회장을 찾았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배우 정우성과 깜짝 만남을 가진 출연자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MC 박은혜가 출연한 영화 ‘강철비’ 시사회 현장에 초대받은 ‘이제 만나러 갑니다’ 출연진은 스튜디오에서 정우성과 만났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실제로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출연진을 반갑게 맞이한 정우성은 “극 중에서 북한 군인 역할을 맡았는데 북한 사투리가 어색할까 봐 긴장된다. 잘 봐 달라”며 애교를 보여 여심을 흔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를 듣던 데니안은 “정우성은 속옷만 입고 있어도 빛이 났다”며 일화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여자 정우성’으로 불리는 신은하는 정우성과 직접 만났을 때의 소감을 전하며 “실제로 만나니 정말 닮은 것 같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우성과 출연진들의 깜짝 만남의 현장은 24일 오후 11시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