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제47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병헌, 김윤석 주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이 제 47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의 ‘그림자들의 역사’(A History of Shadows)에 초청됐다.

이번 제47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는 2018년 1월 24일부터 2월 4일까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진행된다.

‘남한산성’이 초청된 비경쟁 부문의 ‘그림자들의 역사’(A History of Shadows) 섹션은 역사 속 인물들을 돌이켜보고 재평가하는 영화들을 선보이는 특별프로그램으로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부문이다.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거윈 탐스마(Gerwin Tamsma)는 ‘남한산성’을 공식 초청하며 “‘남한산성’은 역사에 대한 자부심과 정체성, 문화에 대해 흥미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며 관객들에게는 도덕적 질문을 던진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뿐만 아니라 이 시대의 모두에게 감동을 주는 현명한 영화”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월 3일 개봉한 ‘남한산성’은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으로 전 세대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최우수 작품상-감독상-촬영상-음악상을 수상하고 제38회 청룡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하며 국내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프랑스, 대만, 싱가포르 등 해외 92개국에 판매되고 런던 아시아 영화제 개막작, 프랑크푸르트 한국 영화제 폐막작, 파리 한국 영화제 ‘에벤느멍’부문, 아시안 월드 영화제 공식 부문 등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 초청되며 전 세계 관객들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로테르담 국제영화제는 주요 유럽영화제 중 하나로, 1972년 처음 개최된 이후 새로운 감독과 작품들을 세계 영화계에 꾸준히 소개해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